총 게시물 93건, 최근 0 건
   
인연의 빨간실
글쓴이 : 빨간실 날짜 : 2006-04-08 (토) 18:56 조회 : 9070
어느 사람이나 그 사람의
새기(끼)발가락에는 사람의 눈에는
보이지 않는 빨간실이 매어져있데요.

그 실의 끝은 그 사람의 인연이 되는
또 한사람의 새기(끼)발가락에 매어져 있답니다.

그런데요
그 실은 이리저리 얽혀있어서
그 실의 끝을 찾기도 어렵고
잘못 찾아가는 경우도 종종 있답니다.

그래서 “아! 이사람이구나”
하다가도 “이사람이 아니었구나”하면서
실망도 하고 지치기도 하고

그렇게 여러 사랑을 만나고
또 헤어지고 한답니다.

그런데요 그런게
자신도 모르게 얽혀있는 실을
하나하나 풀어가는거래요.

그렇게 하나 하나 얽혀있는
실을 풀어가면서 자신도 모르게
조금씩 커가고 조금씩 성숙되고
조금씩 사랑하는 것을
배우게 된다는 것이지요.

이렇게 조금씩 조금씩이 쌓여서
자신의 인연을 만나게 될 때
자신이 보여줄 수 있는
가장 아름다운 모습으로

자신의 인연 앞에
그 인연의 빨간실을 잡고 서로 만난답니다.

   


총 게시물 93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8  나 그대에게 프로 07-30 7958
47  남자가 여자를 위해 지켜야 할 것 이동기 04-28 9426
46  아내의 조미료 에스키모 04-17 9528
45  행복의 문을 여는 중요한 열쇠 김영미 04-14 10548
44  사람들은 스스로를 좋아하는 사람을 좋아한다 김영미 04-14 11045
43  그리고 그 다음엔 뭘 합니까? 깜직이 04-09 8922
42  산다는 것은 참 좋은 일입니다 빨간실 04-08 9549
41  인연의 빨간실 빨간실 04-08 9071
40  21세기 리더의 특징 이미연 04-03 9472
39  나의 남편은 이런 사람이었으면 이미연 04-03 9088
38  내겐 너무도 소중한 사랑 바람돌이 03-24 9399
37  스티브 잡스의 인생스토리 이연호 03-23 9407
36  지혜로운 삶 이연호 03-23 12038
35  사랑을 지키는 20가지 방법 조기혁 03-20 9474
34  이럴때 남자한테 끌린다(야심만만 설문내용) 야심만만 03-18 9508
처음  1  2  3  4  5  6  7  맨끝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책임의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이용안내